HTML 코스

인코딩 (한글 깨짐)

개요

HTML 파일을 작성했는데 한글이 깨져 보이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.
이는 파일인코딩 방식과, 웹 브라우저가 사용하는 인코딩 방식이 서로 달라서 나타나는 문제로, 하나의 인코딩 방식으로 통일 해 주어야 합니다.

인코딩 방식

현재 한국에서 사용되는 인코딩 방식으로는 크게 euc-kr 방식과 UTF-8 방식이 있습니다.

euc-kr 방식은 원래 영어만을 고려한 1byte 길이의 ASCII 라는 인코딩 방식을 확장하여 한글을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든 2byte 길이의 국가 언어 코드입니다.
국가 언어코드. 즉 우리나라에서만 쓸 수 있도록 만든 코드이며 세계 어디에서나 공통으로 사용되는 인코딩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,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환경(외국 등)에서는 한글 페이지를 제대로 볼 수 없는 문제가 발생합니다.

이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인코딩 방식이 개발되었는데, 그중 가장 보편화된 인코딩이 UTF-8입니다. (3byte)
예전에는 용량이 작은 euc-kr 방식을 선호하는 곳들도 많았으나, 현재는 용량 문제보다 표준화 및 글로벌 환경을 고려해야 하므로 UTF-8 인코딩 방식을 강력하게 권고하는 바입니다.

해결법

최신 IDE(통합 개발 환경)를 사용 하신다면, 기본적으로 인코딩 방식은 UTF-8로 설정이 되어 있을 것입니다.
하지만 Windows 운영체제는 기본 인코딩 값으로 여전히 euc-kr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, 이 페이지가 UTF-8 방식으로 인코딩 되었음을 알려야 합니다.

HTML5의 경우 다음 코드를 <head> 태그 안에 삽입하여 페이지 언어셋이 utf-8임을 브라우저에 알립니다. (기본)

<meta charset="utf-8">

XHTML의 경우 다음 코드를 <head> 태그 안에 삽입하면 됩니다.

<meta http-equiv="Content-Type" content="text/html; charset=utf-8" />

메모장을 사용하신다면, 저장 전에 하단의 인코딩 드롭박스에서 UTF-8을 선택하셔야 합니다.